• 선교센터 소개
  • 열린 미사
  • 해외선교사 교육
  • 강좌&고해성사
  • 대관
  • 선교연구
  • 선교센터 소식
작성자: 선교센터 등록일: 2017-07-07 11:24:55 댓글: '0' ,  조회 수: '269'

지난 달, 부산에서 잇달아 6건의 고독사가 있었습니다.

20대 청년에서 노인까지 연령대도 다양했습니다.


고독사를 두고 전문가들은 '통계없는 죽음'이라는 말을 씁니다.

통계청에서 103가지 기준으로 인간의 죽음을 분류하고 집계하는데,

고독사는 그 개념도 뚜렷하지 않고 분류 기준에도 포함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실태가 정확히 반영되지 못하고 있지요.


태어났을 때 온갖 기대와 희망과 사랑 안에 있었을텐데..

요즘의 사회 문제는 복잡하게 얽혀있기에 무엇부터 손을 써야 할 지 막막하게 느껴집니다.


교회에서는 '가난한 이들을 위한 우선적 선택'으로 사회복지영역에서 여러 지원들이 펼쳐지고 있지만

독거노인에 한정된 모습을 보입니다.

케빈카터 독수리와 소녀.png

▶ 1994년 퓰리처상을 수상한 '독수리와 소녀' 케빈 카터 작


한때 많이 회자되었던 유명한 사진이지요.

윤리적으로 많은 지적을 받았던 이 사진 작가는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논란 한가운데에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고독사했다고 합니다. 

죽음을 선택한 이유는 유서를 통해 짐작할 수 있는데 정작 사람들의 비난이 아닌 '가난'때문이었습니다.


죽음의 이면에 깊게 드리워진 가난의 그림자.

나랏님도 구제 못한다는 가난


한편 교종 프란치스코는 '자비의 해' 마지막 날 교회에 '가난한 이들의 날'을 제안했습니다.

올해 11월 19일이 '제 1차 세계 가난한 이들의 날'이지요.


고독사와 관련한 국내 가톨릭신문 기사와 프란치스코 교황의 담화문을 함께 수록합니다.

복음으로 꽉 찬 꽤 긴 담화문입니다.

설레는 주말에 던지기에 좀 무거운 주제이지만,

죽음을 피할 수 없는 나의 이야기이기도 한 이 화두를 가지고

각자에게 맞는 사랑의 방법을 찾아볼 수 있음 좋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무관심한 사회… ‘외로운 죽음’이 늘고 있다 file 선교센터 2017-07-07 269
134 민족화해위원회의 시각을 통해 재발견하는 소공동체 file 선교센터 2017-06-27 297
133 노동-가정-가난, 선택적 경제에 대해 교황이 말하다 file 선교센터 2017-06-14 342
132 신앙생활하지 않아도 여전히 나는 가톨릭신자 file 선교센터 2017-05-15 433
131 선교를 위한 성령의 이끄심 file 선교센터 2017-04-27 450
130 문화 충격 [Carl Meulemans] file 선교센터 2017-03-27 559
129 귀국 선교사들 역문화 충격 심각하다 file 선교센터 2017-03-21 616
128 선교지에서 체험하는 문화충격 file 선교센터 2017-03-21 546
127 사회교리는 밭에 묻혀 있는 보물인가? [박동호 신부 사순특강] file 선교센터 2017-03-13 603
126 2015년 볼리비아 산타크루스 "세계 민중운동대회" 연설문 [프란치스코 교종] file 선교센터 2017-03-06 574
125 하느님 믿지만, 선교는 글쎄? [가톨릭사목연구소 표본조사 결과] file 선교센터 2017-02-14 627
124 필리핀 주교단, 반마약 전쟁 반대 file 선교센터 2017-02-08 688
123 침묵의 필리핀 교회 : 주교회의도 본당도 정의 실천 부족 file 가든 2017-01-24 675
122 2015년 인구주택 총조사 표본집계(종교편) 결과 분석 [박문수, 평신도신학자] file 가든 2017-01-04 751
121 통계청 조사, 천주교 인구 크게 줄어 file 가든 2016-12-22 732
120 사도 바오로와 코린토 교회 4 [정양모 신부 대림특강] file 가든 2016-12-22 743
119 사도 바오로와 코린토 교회 3 [정양모 신부 대림특강] file 가든 2016-12-20 758
118 사도 바오로와 코린토 교회 2 [정양모 신부 대림특강] file 가든 2016-12-07 721
117 사도 바오로와 코린토 교회 I [정양모 신부 대림특강] file 가든 2016-11-29 887
116 오늘날 종교 간의 대화와 선교의 비전 [임영준(에이몬) 신부] file 가든 2016-11-08 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