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본회소식
  • 선교일기
  • 자유게시판
  • 궁금해요
  • 관련사이트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6-10-24 10:09:44 댓글: '0' ,  조회 수: '1021'

** 2016년 10월 23일 발행 「가톨릭신문」(제3016호, 6면)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   


가톨릭신문 기사 바로보기 클릭!


[선교지에서 온 편지-칠레] 원치않은 밤손님의 방문

275356_6544_1.JPG

문석훈 베드로 신부(골롬반회 지원사제, 수원교구)



지금 칠레는 겨울이 지나가고 봄이 왔나 싶더니 어느덧 여름이 성큼 다가왔습니다. 해도 길어져서 오후 8시가 돼서야 노을이지고 있습니다. 현재 칠레의 선교는 성골롬반외방선교회 지원사제 프로그램으로 이뤄집니다. 내년 7월 피데이도눔으로 바뀔 때까지 선교회 활동을 도와주면서 선교회의 노하우를 익혀가는 것입니다. 그래서 큰 탈 없이 잘 지내고 있었답니다.

그러나 그런 무탈한 삶을 누군가 질투하는 듯 최근 여러 가지 사건이 있었습니다. 교구장 주교님 방문 때부터 이야기해야겠네요. 주교님 방문 때, 주교님을 모시고 가까운 바닷가 도시로 갔습니다. 도시와 예전 골롬반외방선교회의 사목지를 둘러보시고 그곳에서 쉬실 때, ‘밤손님’이 차의 앞문을 강제로 벌려서 자동차 오디오를 탈취해갔습니다. 그리고 트렁크에 있는 보조타이어도 훔쳐갔습니다.

275356_6545_1.JPG


▲ 문석훈 신부가 본당 신자들과 칠레 전통의상을 입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주교님 수행 중이라 아무 처리를 못하다가 주교님 방문 후에 경찰에 신고하고 수리를 맡겼습니다. 신고는 다만 보험처리를 위한 것일 뿐 범인을 잡을 수는 없답니다. 2주 넘는 시간이 지나서 수리가 끝났고 차를 돌려받은 날, 또 사건이 생겼습니다. 정비소의 누군가가 차에 있던 TAG(일종의 하이패스)를 훔쳐간 것입니다. 결국 또 경찰서…. 한국에서는 발 길 한 번 주지 않았던 경찰서를 벌써 두 차례나 다녀온 경력을 보유했으나, 인생은 삼 세 번이라고 누가 그랬던가요? 같이 활동하는 전주교구 알비노 신부님과 업무 차, 본부에 올라가던 길이었습니다. 번화가 골목에 차를 두고 저녁을 간단히 먹고 왔죠. 겨우 햄버거 하나를 먹었는데 그 햄버거가 그토록 비싼 저녁식사가 될 줄 몰랐습니다.

저녁식사를 마치고 와보니 ‘그 분’께서는 트렁크를 뜯어 우리 두 사람 짐을 몽땅 훔쳐간 것입니다. 작업하려고 가져온 우리들의 컴퓨터는 물론 다른 기기들과 옷, 심지어 차량등록증까지…. 가장 슬픈 것은 외장하드에 담긴, 신학생 이후 지금까지의 모든 추억 어린 사진들을 도난당했다는 것이죠. 어찌됐건 그날 밤, 예정된 작업은커녕 경찰서에서 오전 3시까지 기다려 조서를 썼답니다. 그리고 차량등록증 때문에 검찰청 방문이 추가됐죠. ‘살다살다 검찰청을 다 와본다’는 감개무량과 더불어 검찰청이라는 단어를 제 스페인 단어장에 기록하는 역사적인 순간이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남미를 살기 좋은 곳으로 생각합니다. ‘남미, 뭐 있는 거 다 있고….’ 이렇게 말이죠. 네, 과거 그들의 모습은 그랬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그렇지 않답니다. 아직도 내전 중인 곳이 있고, 경찰보다 마약 갱단의 힘이 더 센 곳도 많으며 가난에 허덕이는 수많은 이들이 있답니다. 칠레도 예외는 아닙니다. 크고 높은 건물에 가려진 수많은 빈민이 있습니다. 또 그들이 자랑하는 화려함 뒤에는 윤리교육의 부족으로 인한 사회문제가 있고 화려함을 쫓아 무작정 모여든 이들이 결국 도시 빈민이 되어 수많은 범죄를 만들고 있답니다.

그러니 남미도 여러분들의 관심과 기도 그리고 많은 도움이 절실히 필요한 곳임을 알아주시면 좋겠습니다. 한 분 한 분의 작은 관심이 누군가에게 세상을 달리 보게 만드는 기적과 같은 일이라는 것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가입을 하셔야 글쓰기가 가능합니다!(실명등록필수) 관리자 2008-09-16 18414
57 [페루] 신부님 당나귀는 사룟값이 안 들어서 좋겠어요. file 관리자 2017-04-21 281
56 [대만] 서경희 신부_죽순이 얄미울 때 file 관리자 2017-03-23 514
55 [한국] 한국지부 전요한 신부 file 관리자 2017-01-17 1076
54 [칠레] 죽은 이를 기억하려는 아름다운 마음_문석훈 신부 관리자 2016-11-16 1058
» [칠레] 원치않은 밤손님의 방문_문석훈 신부 관리자 2016-10-24 1021
52 [페루] 할 수 있는 일부터 차근차근_양호준 신부 관리자 2016-09-09 1242
51 [페루] '함께'를 가르치는 유치원 file 가든 2016-08-26 1155
50 [필리핀] 반짝반짝 빛나는 무덤의 아이들 가든 2016-04-05 1530
49 [칠레] '산티아고 순례길' 안내 해달라고요? file 관리자 2016-03-29 1700
48 [칠레] 예수님 걸음에 맞추라는 말 file 관리자 2015-01-02 3756
47 [한국] 피지에서 온 평신도 선교사 file 관리자 2014-12-09 4360
46 [칠레] 환경 변화는 새로운 삶으로 이끄는 주님 부르심 file 관리자 2014-04-04 5099
45 [칠레] 3년 정든 시골 본당 뒤로한 채 '산티아고'로 file 관리자 2014-04-04 5005
44 [칠레] "주님, 어린 천사 안헬리카의 영혼을 받아 주세요" file 관리자 2014-03-19 5128
43 [칠레] 선교사에게 필요한 것은 조바심 아닌 진실한 기다림 file 관리자 2014-03-13 5583
42 [칠레] 선교사, 모든 것을 받아 들이는 하느님 사람" file 관리자 2014-02-27 4739
41 [칠레] 안락함 벗고 산티아고 빈민가의 뙤약볕 속으로 file 관리자 2014-02-27 4937
40 [칠레] 오늘살이 file 박정호 2013-12-08 4853
39 [필리핀] [선교지에서 온 편지] 필리핀(2) 코피노(Kopino)를 아시나요? file 관리자 2013-11-29 5014
38 [필리핀] [선교지에서 온 편지] 필리핀(1) '스모킹 마운틴' 나보타스를 돌아보며 file 관리자 2013-11-29 47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