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본회소식
  • 선교일기
  • 자유게시판
  • 궁금해요
  • 관련사이트
자유 게시판은 본회 홈페이지를 방문하시는 모든 분들이 자유롭게 글을 올리고 나눌 수 있는 공간입니다. (단, 광고성 글이나 비방, 욕설이 포함된 글은 작성자의 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또한 본회에서 발행하는 「골롬반선교」 잡지를 보시고 느낀 점 혹은 좋은 의견이 있으시면 이곳에 올려 주셔도 되고, 상단 메뉴의 ‘홍보실 내 골롬반선교 잡지’ 코너에 올려주셔도 됩니다. 여러분들의 많은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6-10-24 13:27:55 댓글: '0' ,  조회 수: '512'
*** 2016년 10월 23일 발행 「가톨릭신문」(제3016호, 7면)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


[교구 본당의 역사를 따라] 성남대리구 성남동본당

가난한 이에 나눔 실천 먼저… 무료급식소·야학 도와

수진동본당서 1982년 분가
교구 최초 장애아 주일학교 열어
청소년사목, 지역에서 가장 활발


가톨릭신문 기사 바로보기 클릭

성남대리구 성남동본당(주임 박한현 신부)은 성남 지역의 흩어진 신자들을 한데 모으고, 가난한 이웃들에게 나눔을 실천해온 본당이다.

1970년대 말 성남 지역 인구가 폭발적으로 늘어나자, 당시 성남 지역에 자리하던 수진동·단대동·상대원 본당만으로는 신자들을 감당할 수 없는 상황에 직면했다. 이에 수진동본당은 1981년 본당 분리계획을 수립하기 시작했다. 이미 교구가 마련한 본당부지가 성남동과 신흥동에 있었지만, 신흥동의 경우 건축제한으로 성당을 신축할 수 없었다. 본당은 성남동본당을 분리하기로 결정하고 성남동본당추진위원회를 구성, 본당 설립 준비를 진행했다.

1982년 2월 8일부로 본당이 설립됐다. 초대 본당신부로는 성골롬반외방선교회의 옥슬리(요한) 신부가 부임했다.

설립 당시 본당 신자는 2014명으로 신설 본당치고는 많은 신자들이 공동체를 이루고 있었다. 하지만 전체 신자의 약 50%가 냉담하거나 현재 소재를 알 수 없는 신자들이었다. 대부분의 신자들이 성당에 나오지 않았던 것이다. 본당은 먼저 신자들을 모으는 일에 힘을 쏟았다.

그 첫 단추는 소공동체의 활성화였다. 반기도회를 운영하면서 각 지역의 신자들이 모일 수 있는 구심점을 만들었고, 본당신부가 소유한 환등기로 교회 관련 영화를 상영해 신자들을 모으기도 했다. 또 레지오마리애 쁘레시디움을 창단하고, 성모회, 성가대, 연령회 등의 신심·사도직 단체들을 구성해 활동을 독려했다.

성당 부지가 마련되기는 했지만, 성당을 지을 여력은 없어 1개월간 수진동성당에서 미사를 봉헌하다 전세로 구한 사제관을 임시성당으로도 사용했다. 비좁은 사제관 곳곳에서 신자들은 서서 미사에 참례했고, 비가 오는 날엔 우산을 쓰고 미사를 봉헌하기도 했다.

275296_6548_1.JPG

성남동성당 청년 도보성지순례.가톨릭신문 자료사진

성남 지역에 사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가난했던 만큼, 본당의 새 성당 건축은 요원하기만 했다. 이에 성남 지역 내 본당들이 함께 성금을 모았고, 이 돈에 본당의 기금을 더해 교육관과 수녀원을 지었다. 우선 교육관 한 편을 성당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꾸몄다. 이후 바자, 폐품수집, 운영비 절약, 세대별 청약 등을 통해 기금을 모은 노력으로 본당은 1991년에서야 성당을 완공할 수 있었다. 본당이 설립되고 10년 만의 일이었다.

본당은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성당 신축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가난한 이들의 편에서 나눔을 실천하는 데 늘 솔선수범해왔다. 노숙인 무료급식소인 안나의 집, 수화교실, 야학 등에 관심을 가지고 도와왔고, 성빈첸시오아바오로회를 통해 바오로장학회를 운영하기도 했다. 2001년에는 교구에서 처음으로 장애아주일학교를 설립해 장애아들이 신앙교육을 받고 교회 안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배려해왔다.

2010년에는 ‘청소년활성화본당’으로 선정돼 청소년사목에도 박차를 가하는 한편, 지역에 날로 늘어나는 노인층을 위한 사목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본당은 구체적으로 ‘회갑·칠순·팔순미사’를 해마다 실시하고 있으며,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위한 차량운행도 실시하고도 있다.

275296_6549_1.JPG

올해 열린 회갑·고희·팔순 축하미사.가톨릭신문 자료사진


이승훈 기자 joseph@catimes.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5 안녕하세요? 이제 막 가입했습니다. + 1 개나도로인 2017-05-29 68
324 면담고해성사를 받고 나서 + 1 하늘 2016-12-17 408
» 선교사제들의 발자취_가톨릭신문 기사 소개(성남동본당) 관리자 2016-10-24 512
322 선교사제들의 발자취_가톨릭신문 기사 소개(상대원성당) file 관리자 2016-09-05 590
321 각 교구 사제인사 소식(골롬반회 관련) 관리자 2016-08-29 715
320 선교 사제들의 발자취_가톨릭신문 기사 소개 file 관리자 2016-07-14 598
319 최양업 토마스 사제님의 기적을 보여 주시기를 기도 해 주십시오. 中溪 2016-04-26 729
318 4월 골롬반 마당에 핀 봄꽃_하느님 찬미합니다. 편집실세실리아 2016-04-14 789
317 교황님의 10가지 질문 관리자 2016-03-15 700
316 [가톨릭뉴스 지금여기]타글레 추기경의 부패 공격-성골롬반외방선교회 샤이 쿨런 신부 기고 관리자 2016-02-04 1005
315 1월 직원 미사를 드리고... file 관리자 2016-02-01 973
314 멋진 두봉 주교님이 오셨어요. file 관리자 2016-01-29 1026
313 교황 프란치스코 2016년 1월 10일 주님 세례 축일 미사 강론 관리자 2016-01-11 1014
312 1월 후원회 미사를 마치고, file 편집실세실리아 2016-01-11 885
311 골롬반의 구유 file 관리자 2016-01-04 960
310 이제는 최양업 토마스 사제님의 기적을 보여 주소서 中溪 2015-12-28 923
309 [가톨릭신문] 젊은이들이여, 사랑 전하는 선교사 돼 주십시오 file 관리자 2015-12-14 960
308 쌍용차 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한 8월 미사 - 끝내자! 7년의 고통‏ file esperanza2014 2015-08-19 1341
307 이제는 최양업 토마스 사제님의 기적을 보여 주소서 中溪 2014-11-19 1993
306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염원하는 천주교 130190인 선언 esperanza2014 2014-11-11 18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