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선교센터 소개
  • 열린 미사
  • 해외선교사 교육
  • 강좌&고해성사
  • 대관
  • 선교연구
  • 선교센터 소식

./files/attach/images/505/img_center-news.gif

작성자: 선교센터 등록일: 2017-06-23 14:57:18 댓글: '0' ,  조회 수: '366'
그림1.jpg

  장미정요안나     사진  골롬반회 잡지실


살아가면서 관계 안에 갈등 요소는 시시때때로 찾아옵니다.
부모자식, 형제지간, 친구, 사회생활…
특히 저의 경우는 제 옳음과 정의, 뜻과 상충할 때 번번히 갈등 구조에 갇히게 됩니다.
하느님께서는 이번 열린미사를 통해 저에게 그 자리로부터 나오길 바라셨습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림2.jpg


김선희선교사의 첫 질문에서부터 마음이 건드려집니다.
“대만 전체 인구의 1.4%만이 천주교신자. 파견된 교정사목 안에서 만날 형제자매들 가운데 그리스도인이 거의 없다. 무얼 어떻게 선교해야 하는가?”
여러분이라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선교사님은 기도 안에서 하느님의 부르심을 다시 생각하고 하느님의 시선과 지혜로 답을 찾았던 것 같습니다.
저는 속으로 무엇(what)과 어떻게(how) 이전에 왜(why)라는 질문을 하게 됐습니다.
‘나만의 하느님이 아니고 만유의 하느님이시니까. 불가능해 보여도 씨를 뿌려야지.’
다음 질문이 이어집니다.
“회개하라고 외쳐야 할까요, 삶으로 보여줘야 할까요?”
‘삶으로. 성서 속 인물들을 보면 각자의 환경에서 각자의 깜냥에 맞는 방식을 선택했으니까.’
속으로 저의 정답이 줄줄이 외쳐지고 있을 때 문득 내가 선교사라면
나는 자유롭지 못하고 굉장히 갇혀있는 모습이겠구나 싶었습니다.
살며시 내 안의 소리를 끄고 온전히 선교사의 삶을 바라보기 시작했습니다.

그림4.jpg

“교도소 안에 있는 이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소중한 존재라는 것을 알려주고 싶었습니다.”
눈이 내리지 않는 대만. 사람들에게 눈을 보여주고 싶어 눈송이 모빌을 만들고,
종이접기, 모자이크, 점토 만들기…어느 하나 쉽게 완성되는 것 없는
고(高)인내형 프로그램으로 자신의 내면과 현실을 바라보게 했던 과정을 지나면서
서서히 사람들의 삶도 희망, 사랑, 용기… 다양한 색으로 채색되어 가는 듯 보였습니다.

한번이라도 만남 속에 ‘하느님’이라는 이름이 불렸는지는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자세를 낮추고 눈높이를 맞추어 준 선교사와의 만남이 곧 주님을 만난 것이지 않은가 싶었습니다.
지난 날 나로 꽉 차서 들어올래야 들어올 수 없었던 주님을
거칠고 어둡고 외로운 나임에도 불구하고 늘 지켜봐 주시고 함께 해주신 주님을
아직도 알아보지 못한 주님을 저들은 이미 만났구나 싶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야곱의 우물에서 주님과 사마리아 여인의 만남이 생각났습니다.
 "만일 당신이 하느님의 선물을 알고 또 '나에게 마실 물을 주시오' 하고 당신에게 말한 사람이 누구인지를 알았더라면, 오히려 당신이 그에게 청하였을 것이고 그는 당신에게 생수를 주었을 것입니다." (200주년성서, 요한 4,10)

잘 못 산 만큼 목이 마릅니다. 오늘은 감실 앞으로라도 나아가야겠습니다.

그림3.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237 [2009년 상반기] 선교센터 프로그램 관리자 2008-12-17 7880
236 [2009년 12차, 13차] 해외선교사 교육 안내 관리자 2008-11-12 7829
235 [2008년 하반기] 선교센터 강좌 관리자 2008-09-16 7773
234 [2009년 5월 23일] 한국사제,지원사제,신학생 가족모임 + 1 관리자 2009-05-26 7322
233 [2009년 상반기] 폐강 프로그램 관리자 2009-03-12 7104
232 [2010년 5월 15일] 한국사제, 지원사제 가족모임 관리자 2010-05-24 6716
231 [2009년 하반기] 선교센터 프로그램 관리자 2009-08-03 6598
230 [2007년] 선교심포지엄, 잘 마쳤습니다! 관리자 2009-07-23 6368
229 [2010년 상반기] 선교센터 프로그램 관리자 2010-03-09 5918
228 [2007년 9월] 선교여행 : 중동아시아와 이슬람국가 관리자 2009-07-23 5797
227 [2007년 하반기 강좌] 정양모 신부의 공관복음서 비유 관리자 2009-07-23 5687
226 [2007년] 두번째 찾아간 FIJI에서...(2) 관리자 2009-07-23 5628
225 [2010년 하반기] 선교센터 프로그램 관리자 2010-08-27 5550
224 [2008년 상반기] 선교센터 강좌 관리자 2009-07-23 5477
223 [2007년 9월] 선교여행 뒷이야기 관리자 2009-07-23 5436
222 [2007년 12월] 성탄미사 모습을 전합니다. 관리자 2009-07-23 5289
221 [2007년] 골롬반 선교 심포지엄 관리자 2009-07-23 5239
220 [2007년 11월] 열린미사 후기 관리자 2009-07-23 5214
219 [2007년 9월] 열린미사에는... 관리자 2009-07-23 5195
218 [2007년 하반기] 선교센터 강좌 관리자 2009-07-23 5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