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선교센터 소개
  • 열린 미사
  • 해외선교사 교육
  • 강좌&고해성사
  • 대관
  • 선교연구
  • 선교센터 소식

./files/attach/images/505/img_center-news.gif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09-07-22 14:49:33 댓글: '0' ,  조회 수: '5385'
세번째 수업내용을 간단히 요약하였습니다. 성경공부에 참고가 되길 바랍니다. *^^*
==================================================================

7. 보복하지 말라
‧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의 이중계명 = 석존의 자비 = 공자의 인(仁)
‧ 예수님의 황금률(마태 7,12) = 불교의 자비

‧ 함무라비 법전(제200조), 구약성경, 코란
- “눈에는 눈, 이에는 이”(동해복수법)
- 사막의 아열대성 기후 탓인가 매우 다혈질적인 중동 사람들에게 절대 복수하지 말라고 한다면 먹혀들어가지 않았을 것.

‧ 마태오의 예수 : 반보복률(5, 38-42)
- 악한 사람에게 맞서지 마시오.
① 오히려 누가 당신의 뺨을 때리거든 그에게 다른 쪽 뺨마저 돌려대시오.
② 당신을 재판에 걸어 당신의 속옷을 가지려는 사람에게는 겉옷마저 내주시오.
③ 누가 당신에게 천 걸음을 가라고 강요하거든 그와 함께 이천 걸음을 가시오.
④ 당신에게 청하는 사람에게는 주고, 당신에게 꾸려는 사람은 물리치지 마시오.

‧ 반보복률에 대한 세가지 견해
- 철저한 무저항주의 : 아씨시의 프란치스코, 에라스무스, 톨스토이, 퀘이크 교도들, 알베르트 슈바이처, 게르하르트 로핑크 등
- 비폭력 저항주의 : 마하트마 간디, 마틴 루터 킹, 오스카 로메로, 헬더 카마라
- 폭력 저항주의 : 디트리히 본허퍼, 카밀로 토레스

‧ 오늘날의 반보복률에 대한 해석학적 반성 세가지
- “내가 잘못했다면 잘못한 증거를 대시오. 내가 잘 말했다면 왜 나를 때립니까?” (요한 18,23) : 예수님의 말씀을 풀이할 때 그분의 처신을 참작하여 풀이해야 마땅함.
- 일본인들의 원천 폭력에 대항폭력으로 맞선 사례 : 안중근, 이봉창, 윤봉길, 백정기 의사 등의 살신성인 의거
- 예수께서 설파하신 가장 큰 계명은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을 내용으로 하는 사랑의 이중계명이다. 가장 포괄적이고 근본적인 사랑의 이중계명은 최고의 상위법이고 세부적 지침들은 모조리 하위법이라는 말이다.

8. 주님의 기도
‧ 마태 6,9-13 / 루가 11,2-4

‧ “아버지의 이름이 거룩히 빛나시며”
- 직역 : 당신의 이름이 거룩하게 되소서.
① 2인칭 “당신”이라고 일컫는 것은 무례하다.
② 마치 하느님이 속된 것처럼 들린다.

‧ “오늘 저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시고”
- 그리스어 “에삐우시오스”(epiousios), 그 뜻이 불분명하여 여러 가지 설이 있음.
① 나날의 빵
② 생존에 필요한 빵
③ 내일의 빵
④ 종말 미래의 빵
⑤ 일용할 빵 : 한국 가톨릭, 개신교에서 따르는 역어
- 우리나라 성서학자들 가운데 더러는 “일용할 빵”을 “일용할 떡” 또는 “일용할 밥”이라고 번역.
- 부분으로 전체를 가리키는 히브리적 제유법 : 그리스어 원전의 “일용할 빵”은 한 가지만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음식 전부를 뜻함.

‧ “저희를 유혹에 빠지지 않게 하시고”
- 유혹
① 예수님의 제자됨을 저버리려는 유혹. 추종을 포기하려는 유혹
② 하느님 없이 살려는 자족자만의 유혹
③ 혼자 먹으려는 독식의 유혹. 식탐의 유혹
④ 하느님과의 화해, 이웃과의 화해를 거부하는 불목의 유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36 [2006년 하반기 강좌] 정양모 신부의 마태오 복음 (7) 관리자 2009-07-22 5420
135 [2006년 6월] 열린미사 후기 관리자 2009-07-22 5414
134 [2006년 9월] 열린미사 후기 관리자 2009-07-22 5398
» [2006년 하반기 강좌] 정양모 신부의 마태오 복음 (3) 관리자 2009-07-22 5385
132 [2005년 5월] 진정한 교사의 모습을 담은 영화 관리자 2009-07-20 5380
131 [2007년 5월] 열린미사 후기 관리자 2009-07-23 5378
130 [2006년 상반기 수요강좌] 그리스도인의 삶과 영성 3회 관리자 2009-07-22 5363
129 [2005년 하반기 수요특강] 이현주 목사의 두번째 강의요약 관리자 2009-07-20 5354
128 [2006년 하반기] 선교센터 강좌 관리자 2009-07-22 5347
127 [2006년 10월] 열린미사 뒷담... 관리자 2009-07-22 5320
126 [2005년 6월] 잉카 후예들과의 삶 관리자 2009-07-20 5302
125 2013년 11월 셋째 주 열린 미사 이야기 file 홍수연 2013-11-18 5293
124 [2005년 4월] YB 선교사와의 만남『 열린미사 』 관리자 2009-07-20 5285
123 [2006년 하반기 강좌] 정양모 신부의 마태오 복음 (5) 관리자 2009-07-22 5259
122 [2005년 9월] 목요만남 관리자 2009-07-20 5215
121 [2005년 5월] 목요만남 관리자 2009-07-20 5174
120 [2006년 4월] 목요만남 관리자 2009-07-21 5163
119 2014년 20차 해외선교사 교육 일정 나현희 2013-03-27 5103
118 [2005년 5월] 한달의 끝자락 Mass 관리자 2009-07-20 5085
117 2013년 가을 골롬반 선교센터 프로그램 안내 김명기 2013-08-23 50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