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본회소식
  • 선교일기
  • 자유게시판
  • 궁금해요
  • 관련사이트
자유 게시판은 본회 홈페이지를 방문하시는 모든 분들이 자유롭게 글을 올리고 나눌 수 있는 공간입니다. (단, 광고성 글이나 비방, 욕설이 포함된 글은 작성자의 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또한 본회에서 발행하는 「골롬반선교」 잡지를 보시고 느낀 점 혹은 좋은 의견이 있으시면 이곳에 올려 주셔도 되고, 상단 메뉴의 ‘홍보실 내 골롬반선교 잡지’ 코너에 올려주셔도 됩니다. 여러분들의 많은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LINK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0001699942

22c2fc74ca1d55cb2909746a3595ef6e.jpg

8b61821c0a27ca722d4f4011b58f6c22.jpg

 

IE001405081_STD.jpg

 

IE001405082_STD.jpg

 

IE001405089_STD.jpg

 

IE001405097_STD.jpg

 

IE001405099_STD.jpg 
▲ 번쩍번쩍 하늘을 찌를듯 거대한 상주댐에 이상한 보수공사가 한창입니다. 지금 낙동강엔

어떤 꼼수가 벌어지고 있는 것일까요? ⓒ 최병성  4대강사업

이명박 대통령의 세계 최신식 댐 건설 공법은 참 특이합니다. 거대한 댐을 완공하여 댐에 물을 가득 채운 뒤에 댐 무너지지 말라고 댐 바닥에 시멘트를 들이붓는 전무후무한 공법입니다. 요즘 낙동강엔 도저히 믿기지 않는 일이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습니다.

세계가 놀랄 MB표 댐 붕괴 방지 공사법을 낙동강을 따라가며 살펴보겠습니다. 낙동강 8개 댐 중에 제일 상류에 건설된 상주댐입니다. 댐 바로 아래 하상유지공에 시추공들을 줄줄이 박고 그 안에 호스를 넣어 시멘트를 주입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보기 : 낙동강 8개 보 붕괴 초읽기...대재앙 온다]

낙동강 8개보, 아니 댐 붕괴 막겠다고 벌이는 코미디

강바닥 모래 속에 수직으로 파이프를 넣어 저렇게 시멘트를 부으면 댐이 붕괴되지 않고 안전할까요? 좁은 파이프를 따라 모래 속에 부은 시멘트가 얼마나 견고하게 댐의 안전을 지켜줄까요. 강바닥의 모래 유실이 심각해지면 파이프에 부은 시멘트는 아무 힘없이 무너질 뿐입니다.

▲ 이해하기 힘든 이명박 대통령의 댐공사 댐 본체 물받이와 하상유지공 중간에 시추공을 박고 좁은 파이프 속으로 시멘트를 붓고 있습니다. 저게 얼마나 튼튼히 댐의 안전을 지켜줄까요? 아래사진의 녹색 화살표의 파이프 속으로 시멘트 넣는 모습이 보입니다. 그리고 주변엔 뿌연 시멘트 물이 흐르고 있습니다. ⓒ 최병성  4대강사업

지금 상주댐에서 벌어지는 이 대통령의 몸부림은 임시방편에 불과할 뿐, 댐의 안전을 지켜주지 못합니다. 댐은 하늘을 찌를 듯이 거대하게 세웠는데, 댐이 무너질까 두려워 모래 유실방지를 위해 파이프 속으로 시멘트를 강바닥에 퍼붓는 원시적인 공사 방법이 한편의 코미디를 보는 것 같습니다.

상주댐에서 좀 더 내려가 달성댐으로 가보겠습니다. 강물 위로 위용을 뽐내는 댐이 아주 멋집니다. 국민의 반대를 뒤로하고 단 2년 만에 저토록 거대한 댐을 완공하였으니, 이명박 대통령은 얼마나 뿌듯하실까요.

그런데 달성댐 바로 옆에 시멘트를 가득 실은 레미콘이 서 있습니다. 그리고 바지선 위에 펌프카가 강물 속으로 시멘트를 들이붓고 있습니다. 이미 완공되어 개장식까지 치른 달성댐 바닥에 시멘트를 펑펑 들이붓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달성댐 아래 하상유지공이 유실되어 댐 붕괴를 막기 위해 궁여지책으로 시멘트를 들이붓는 중입니다.

▲ 완공된 달성댐에 웬 레미콘과 펌프카가? 달성댐 밑에 바지선 위에서 펌프카가 가물 속으로 시멘트를 들이붓고 있습니다. 참 놀랍습니다. 댐을 완공한 후 강물 속으로 시멘트를 부어 기초공사를 한다? 이건 어느나라 공법일까요? 댐 바로 밑에 시멘트를 붓는다는 것은 하상유지공이 유실되었다는 증거입니다. ⓒ 정수근  4대강사업

이 정부가 정말 댐 붕괴를 막고자 한다면 댐에 가둔 물을 다 빼내고 안전하게 공사하는 것이 올바른 방법입니다. 그런데 물을 다 빼내면 어떤 감춰진 진실이 드러날까 두려워 물속에 시멘트를 마구잡이로 들이붓는 황당한 공사를 하는 것일까요? 시멘트에 눈이 달려 필요한 곳에 스스로 착 달라붙는 것도 아닐 텐데, 강물 속에 시멘트를 막무가내로 들이부은들 댐의 안전을 보장할 수 없습니다.

안쓰러운 이명박...줄줄이 이어지는 낙동강 부실공사

상주댐과 달성댐만 부실한 것이 아닙니다. 강정고령댐 역시 물속에 시멘트를 들이붓는 똑같은 날림공사가 진행 중입니다. 공사 현장 주변에 뿌연 시멘트 물이 퍼져나가고 있습니다.

▲ 시멘트를 붓고 있는 강정고령댐입니다. 호스를 길게 연결하여 시멘트를 강물 속에 붓고 있습니다. 코미디같은 장면 아닌가요? 댐기둥 바로 아래 파일이 박혀 있습니다. 바로 저곳은 하상유지공이 있어야 할 자리인데, 파일이 박혀있다는 것은 하상유지공이 유실되었다는 것을 의미하겠지요. 그러니 저토록 황당하게 시멘트를 강물 속에 붓는 것입니다. ⓒ 정수근  4대강사업

▲ 강물로 퍼져가는 이 물질은? 시멘트를 들이붓는 강정보 공사 현장에 낙동강물을 따라 이상한 물질이 퍼져가고 있습니다. 아~앞으로 어떤 일이 발생할까요? 두렵고 또 두렵습니다. ⓒ 최병성  4대강사업

최근 수심 26m, 길이 450여m가 패여나간 함안댐 역시 심각한 붕괴 위험에 직면하였습니다. 이명박 정부는 강물 속으로 자루에 시멘트를 부어 함안댐의 안전을 유지하겠다고 합니다. 수심 26m, 길이 450여m의 거대한 구덩이를 시멘트 자루로 메우려면 도대체 얼마나 많은 시멘트를 강물 속에 들이부어야 할까요? 자루에 시멘트를 부어 강물 속에 넣어두면 앞으로 어떤 폭우에도 안전할까요?

아닙니다. 거침없는 폭우 앞엔 시멘트 자루도 힘없이 떠내려갑니다. 애초에 모래 위에 댐을 세우지 말아야 했는데, 이명박 대통령의 탐욕으로 잘못 끼운 단추가 계속 재앙을 키워가는 중입니다.

이명박 정부는 낙동강이 모래강이지만 지하 암반에 3000여 개에 이르는 기둥을 박아 댐 본체를 고정시켰기 때문에 붕괴 염려가 없다고 주장합니다.

과연 그럴까요? 댐은 암반에 기둥으로 고정되어 있을지 모르지만, 댐 주변의 모든 모래가 다 유실되면 결국 댐은 허공에 떠 있는 상태가 됩니다. 그때도 안전하다 장담할까요? 그동안 유지 보수공사 비용은 누가 감당할 것이며, 댐으로서의 기능도 가능할까요? 그토록 안전하다면, 뭐하러 저리도 황당한 보수 공사를 하는 것일까요?

붕괴를 막기 위한 이 대통령의 몸부림이 참 안쓰럽습니다. 사상누각(砂上樓閣)의 무너질 댐을 세우느라 많은 수고를 하셨습니다. 아무리 바빠도 대통령이 직접 4대강 공사 현장에 전화해가며 제일 우선으로 4대강 사업을 열심히 챙기셨습니다. 그러기에 4대강사업이란 '국책사업'이 아니라 '이명박 사업'이란 말들을 한 것이지요.

그런데 준공도 하지 않았는데 벌써 댐 붕괴 소리가 매일 언론에 오르내리니 얼마나 곤혹스러울까요? 이미 현대건설 사장 시절 연천군민의 반대를 무릅쓰고 건설한 연천댐이 붕괴된 것처럼, 4대강 댐 역시 언제 붕괴될지 모르니 밤잠이나 제대로 주무실지 모르겠습니다.

낙동강에 들이붓는 시멘트엔 발암물질이 잔뜩

낙동강 댐 붕괴보다 더 심각한 문제가 있습니다. 낙동강은 경상남북도 도민들의 식수입니다. 낙동강은 생명수이지요. 그런데 이명박 대통령께서 댐 붕괴를 막기 위한 다급한 마음에 낙동강에 시멘트를 마구 들이붓고 있습니다.  

간장으로 국에 양념하듯, 시멘트는 국민들이 먹어도 건강에 아무 문제없는 안전한 물질일까요? 절대 아닙니다. 시멘트는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독극물입니다. 지금 낙동강에 시멘트를 들이붓는 것은 대통령이 국민을 질병과 죽음으로 몰고 가는 살인 행위와 다름없습니다.  

대한민국 시멘트는 온갖 쓰레기로 만들어져 전 세계 그 어느 나라보다 발암물질 6가크롬과 납, 카드늄, 크롬, 니켈, 안티몬, 바륨 등 유해물질이 많습니다. 환경부는 최근 시멘트에 사용되는 쓰레기 사용기준을 마련하고, 시멘트 내의 발암물질 6가크롬을 자율기준 20ppm 이내로 했기 때문에 국내 시멘트가 안전하다고 주장합니다.

▲ 시멘트공장에 걸린 지역 주민들의 절규입니다. 왜일까요? 집을 짓는 시멘트를 온갖 쓰레기로 만들기 때문입니다.  
ⓒ 최병성  4대강사업

▲ 친환경을 주장하며 시멘트공장이 만든 홍보물입니다. 대한민국에서 발생하는 거의 모든 쓰레기가 집을 짓는 시멘트가 됩니다. 시멘트에 안 들어가는 쓰레기를 찾는 게 더 어렵습니다. 참 놀랍지요? 그렇기에 대한민국 시멘트에 발암물질과 유해 중금속이 많았던 것입니다.  ⓒ 쌍용시멘트  4대강사업

오늘 국내 시멘트의 감춰진 진실을 여기에 최초 공개합니다. 대한민국 시멘트 내의 6가크롬이 20ppm 이내로 안전하다는 환경부의 주장은 국내 시멘트공장들의 꼼수를 환경부가 모르기에 하는 소리입니다.

▲ 시멘트 내의 6가크롬에 의한 피부질환 시멘트 내의 발암물질인 6가크롬에 의한 피부질환의 사례를 외국 논문들이 지적하고 있습니다. ⓒ 시멘트 독성 보고서  4대강사업

요즘 환경부의 국내 시멘트 분석 결과에 따르면 발암물질 6가크롬이 거의 검출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는 국내 시멘트가 안전해졌기 때문이 아닙니다. 시멘트 공장들이 환경부가 주기적으로 실시하는 시멘트 발암물질 검사에서 6가크롬이 검출되지 않도록 시멘트에 약품을 섞고 있다는 사실을 환경부가 모르고 있기 때문입니다.  

국내 시멘트공장들은 코스모 화학이라는 공장에서 나온 폐기물(부산물), 황산철을 시멘트 제조 마지막 단계에 혼합하고 있습니다. 그러면 황산철의 황이 시멘트 내의 발암물질 6가크롬을 일시적으로 3가크롬으로 전환시켜 환경부 조사에서는 검출되지 않는 것입니다.

하지만 시멘트에 황산철을 넣는다고 발암물질이 영구히 사라지는 것이 아닙니다. 아주 일시적으로 3가크롬으로 전환되어 있다가, 다시 발암물질 6가크롬으로 돌아와 국민들에게 피해를 줍니다. 아세아시멘트공장 생산 담당자에게 황산철 투입을 확인하였고, 코스모화학 담당자로부터 아세아시멘트를 비롯한 국내 여러 시멘트공장에 황산철을 공급하고 있다고 이미 확인하였습니다.

이 사실을 모르고 환경부는 매달 국내 시멘트 검사 결과 발암물질 6가크롬이 검출되지 않아 이젠 국내 시멘트가 안전하다고 발표합니다. 시멘트공장 농간에 놀아난 꼴이지요.

시멘트 독성, 금붕어 몸이 녹아내릴 정도

시멘트는 쓰레기로 만들지 않아도 그 자체만으로 독극물입니다. 시멘트가 생명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실험을 해보았습니다. 국내 시멘트 두 컵과 모래 두 컵으로 벽돌을 만들어 일주일 동안 말린 후 어항에 금붕어와 함께 넣었습니다.

잠시 뒤 제 눈앞에 놀라운 일이 벌어졌습니다. 어항에 두부보다 작은 크기의 시멘트 벽돌을 넣었을 뿐인데, 금붕어의 온몸이 허옇게 녹아내리며 죽어갑니다. 굳은 시멘트도 이렇게 심각한 독극물인데, 이 대통령은 낙동강에 시멘트를 들이붓고 있으니 그게 더 염려스러운 것입니다.  

▲ 금붕어야 미안해! 작은 벽돌 하나만 넣었을 뿐인데, 금붕어들이 허물이 벗겨지며 끔찍하게 죽어갔습니다. 시멘트 독에 죽어가는 금붕어의 신음 소리가 들리시나요? 시멘트는 그 자체만으로도 아주 유해한 독극물입니다. ⓒ 최병성  4대강사업

시멘트의 독성은 이뿐 아닙니다. 금붕어가 끔찍하게 죽어간 이 벽돌은 순전히 모래와 시멘트만으로 만든 벽돌이었지만, 레미콘 공장에서 만들어오는 시멘트는 혼화제라 불리는 온갖 액상 발암물질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추운 겨울, 그것도 차가운 강물 속에 시멘트가 빨리 굳기 위해서는 그 특성에 맞는 다양한 혼화제들을 투입합니다.  

지금 낙동강엔 레미콘 차량으로 가져온 시멘트를 강물 속에 들이붓는 미친 짓이 버젓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낙동강 물을 먹어야 하는 경상남북도 주민들의 안전은 전혀 고려치 않는 이명박 대통령의 통 큰 삽질이 놀라울 뿐입니다.  

레미콘 혼화제가 얼마나 유독한지 쉽게 알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시멘트 혼화제는 콘크리트 건축물 안에 포함되어 있다가, 건축물이 수명을 다해 철거하여 물을 만나면 다시 녹아 흘러나옵니다. 레미콘에서 만들어진 시멘트는 시멘트 자체의 독성과 함께 혼화제의 유해성이 더해진 심각한 독극물입니다.  

시멘트와 혼화제의 독성은 수자원공사가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습니다. 2008년, 수자원공사는 시화호에 멀티테크노단지를 건설한다며 건축폐기물을 잘게 부순, 순환골재라 부르는 폐시멘트로 매립을 하였습니다. 그러자 놀라운 일이 벌어졌습니다. 누렇고 시꺼먼 침출수가 흘러나오기 시작하였습니다. 폐시멘트에 감춰져 있던 혼화제가 녹아나온 것입니다.

그 결과 시멘트와 혼화제의 독성이 더해진 침출수로 인해 철새 1000여 마리가 떼죽음을 당했습니다. 시화호 갯벌은 죽은 철새들로 가득했습니다.  

▲ 코피를 흘리며 죽어가는 청둥오리가 보이시나요? 수자원공사가 시화호 매립에 사용한 폐시멘트 침출수로 인해 철새 1000마리가 죽었습니다. 아직 살아있는 청둥오리가 코에서 뻘건 코피를 흘리며 우우~하며 울고 있었습니다. 레미콘 시멘트는 생명을 죽이는 독극물입니다. 그런데 이명박 대통령은 이 독극물을 낙동강에 마구 퍼붓고 계십니다.  ⓒ 최병성  4대강사업

▲ 폐시멘트 안에 감춰져 있던 혼화제가 이렇게 끔직하게 흘러나와 철새들을 죽인 것입니다. 그런데 이 대통령이 요즘 날마다 이 시멘트를 낙동강에 마구마구 부어주십니다.  ⓒ 최병성  4대강사업

시화호 폐시멘트 침출수에 미꾸라지를 넣었습니다. 온몸을 비틀더니 넣는 순간 바로 죽어갔습니다. 얼마나 독극물이었으면 미꾸라지가 바로 죽었을까요? 이번엔 숭어·우럭·망둥어를 폐시멘트 침출수에 넣었습니다. 숭어는 펄떡펄떡 뛰더니 5분도 되지 않아 죽었습니다. 망둥어와 우럭도 온몸이 줄줄 녹아내리다 죽어갔습니다.

▲ 시멘트 침출수에 미꾸라지와 숭어를 넣어보니 미꾸라지는 넣자마자 온몸을 뒤틀며 죽어갔습니다. 숭어는 펄떡펄떡 뛰다 5분도 되지 못해 죽었고, 우럭과 망둥어도 온몸이 녹으며 서서히 죽어갔습니다. ⓒ 최병성  4대강사업

시화호 폐시멘트 철새 떼죽음 사건 이후 수자원공사 고위 임원들을 만났습니다. 이들은 시멘트가 이렇게 독한 줄 몰랐다며 물가에 폐시멘트를 사용치 말라는 법령이 없어 이렇게 되었다고 변명하였습니다. 이 사건으로 환경부는 '물이 있는 곳에 폐시멘트를 사용치 말라'는 시행령을 급히 만들어 발표하였습니다.  

시멘트는 이렇게 아주 위험한 독극물입니다. 그런데 지금 이명박 대통령은 댐 붕괴를 막는다며 강물 속에 레미콘 시멘트를 들이붓고 있습니다. 기가 막힐 뿐입니다.

시멘트 독극물로 국민의 식수에 간을 맞추시겠다고요?  

가끔 교량공사 현장에서 강물 속에 레미콘 시멘트를 붓다가 물고기가 떼죽음되었다는 소식을 종종 들은 적이 있을 것입니다. 2007년 10월 강원도 평창에서 교각 공사를 하다 커다란 동공이 발견되어 레미콘을 10여 대 들이부었습니다. 다음 날 근처에 있는 3곳의 송어 양식장의 송어가 떼죽음하였습니다.

졸지에 웬 날벼락일까요? 석회석 토양에는 지하에 물이 흐르는 동공이 많습니다. 레미콘의 독성물질이 지하수에 섞여 동공을 통해 송어 양식장으로 유입된 것이지요. 레미콘 시멘트의 독성이 얼마나 심각한지 잘 보여주는 증거입니다.

▲ 레미콘 시멘트가 이렇게 유독물질인데.... 이 대통령은 댐 붕괴를 막겠다며 경상남북도 도민의 식수인 낙동강에 독극물을 마구마구 넣어주시네요.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지 두렵습니다.  ⓒ 송어  4대강사업

그런데 지금 이명박 대통령은 낙동강 댐 붕괴라는 최악의 사태를 막기 위해 낙동강에 시멘트를 마구마구 들이붓고 계십니다. 만약 시멘트가 얼마나 심각한 독극물인지 안다면 절대 할 수 없는 미친 짓입니다. 낙동강은 경상남북도 도민들의 생명수입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맑은 물을 만든다며 4대강사업을 하였습니다. 이 대통령의 사(死)대강사업 덕에 맑은 물이 흐르던 낙동강은 댐에 갇힌 녹색 물이 되고 있습니다. 이 대통령은 낙동강을 녹색 물을 만든 것만으로 부족했던 모양입니다. 경상남북도 도민들이 먹는 식수가 싱겁지 않도록 시멘트 독극물로 간을 맞춰주고 계십니다.  

생명수에 시멘트 독극물을 들이붓는 것은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살인행위로써 지금 당장 멈춰야 합니다. 지금 당장 낙동강에 물고기 폐사 등의 사고가 보이지 않는 것은 낙동강 물이 많아 희석된 것일 뿐, 결코 안전한 것이 아닙니다.

국민 식수에 시멘트로 간을 맞춰주시는 대통령의 세심함이 참 놀랍습니다. 4대강 변종운하의 목적을 이루기 위해 국민 생명이 위험하건 말건 독극물을 들이 붓는 이명박 대통령의 용감무쌍함이 어디까지 이를지 상상할 수 없습니다. 결국 22조 원이 넘는 혈세는 4(死)대강에 흘려보내고, 식수마저 위협하는 대통령이 과연 이 나라의 대통령 맞습니까?

▲ 시멘트와 콘크리트는 반드시 유독물질로 취급해야하다는 외국 논문. 이명박 대통령님, 지금 당신이 무슨 일을 벌였는지 알고 계십니까? 국민 먹는 식수에 독극물을 아낌없이 부어주신 것입니다. 만약 시멘트 섞인 물을 자신이 먹어야 한다면 그때도 시멘트 독극물을 마구 부으셨을까요? 이미 외국은 시멘트가 얼마나 유독한 독극물인지 잘 알고 있습니다. 이제라도 강에 시멘트를 들이붓는 미친짓을 멈춰야 합니다.  ⓒ 시멘트 독성 논문  4대강사업

오늘도 낙동강엔 국민이 먹는 생명수에 시멘트 독극물을 들이붓는 일이 계속 되고 있습니다. 이 모든 게 이명박 대통령과 거수기로 전락한 새누리당 의원님들 덕입니다. 단임제인 대한민국에서 이명박 대통령이야 이제 임기 1년 남은 레임덕에 빠진 대통령이 되었습니다.

문제는 50여 일 앞으로 다가온 국회의원 선거겠지요. 국가 재정을 거덜 내고, 국토를 파괴하며 생명수에 시멘트 독극물을 퍼부은 4대강 죽이기라는 죽음의 굿판에 동참한 새누리당 의원들에게 국민들이 어떤 선택을 할지 지켜볼 일입니다.  

▲ 시멘트 독극물 투입을 멈추지 않는다면 더 큰 재앙이 일어날 것입니다. 레미콘 독성으로 죽어간 송어들입니다. 낙동강에 레미콘을 들이붓는 것은 경상남북도 도민들에게 죽으라는 소리와 같습니다. 대통령의 탐욕스런 변종운하를 위해 왜 경상남북도민들이 독극물을 먹어야 하나요? 이명박 대통령님, 더 큰 재앙이 일어나기 전에 지금 당장 광란의 독극물 투입을 멈추십시오.  ⓒ 송어  4대강사업

덧붙이는 글 | 이명박 대통령의 4대강사업은 재앙 덩어리입니다. 앞으로 4대강사업으로 인해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대한민국이 무너지고 있다>(오월의봄 펴냄)에 아주 상세히 밝혀 놓았습니다. 4대강사업의 진실을 아는 것이 생명의 강을 지키는 힘이 됩니다. 꼭 읽고 주변에 널리 알려주세요.

출처 : 물고기도 녹이는 '독극물', 식수에 풀었다 낙동강 8개보에 들이붓는 시멘트의 '진실' - 오마이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7 파업이 불법이 아니라 낙하산인사와 검열이 불법입니다. file 남승원 2012-03-24 5594
186 구럼비 - 퍼온 시 file 남승원 2012-03-12 6473
185 강정마을의 친구들아.. file 박정호 2012-03-09 5024
184 빵과 각종 내용물, 색깔넣은 빵과 사회적 의미의 변천 - 퍼온글 남승원 2012-03-08 7105
183 생명창고 구럼비 결국 산산조각 되나 - 퍼온글 file 남승원 2012-03-07 5208
182 왜 사람을 때리나.. 서귀포 경찰서장에 경고한다 - 퍼온글 file 남승원 2012-03-01 5140
181 제주 해군기지가 왜 건설되어서서는 안되는지 읽어보세요 - 퍼온글 file 남승원 2012-03-01 5163
180 야권 단일화 긴급 비상시국회의 - 퍼온글 file 남승원 2012-03-01 4999
179 탈원전 시민실천 1만 선언인이 되어주세요 - 퍼온글 남승원 2012-03-01 4966
178 강우일 주교, 한미 FTA 강력 비판.."가혹한 빈곤을 국민에게 강요한다" - 퍼온글 file 남승원 2012-02-27 5844
177 강정마을, 다시 긴장고조... 구럼비 폭파 임박? - 퍼온글 file 남승원 2012-02-27 5312
» 물고기도 녹이는 '독극물', 식수에 풀었다 낙동강 8개보에 들이붓는 시멘트의 '진실' - 퍼온글 file 남승원 2012-02-27 6182
175 MBC노동조합이 시청자들께 드리는 글 - 퍼온글 file 남승원 2012-02-10 4512
174 The Arms Race Intrudes on Paradise - 퍼온글 file 남승원 2012-02-05 5926
173 The Battle for Jeju Island: How the Arms Race is Threatening a Korean Paradise - 퍼온글 file 남승원 2012-02-05 5511
172 미국 영화배우 로버트 레드포드에게서 온 편지 - 퍼온 글 file 남승원 2012-02-05 5038
171 제주 해군기지 백지화와 국가 공권력의 회개를 위한 한국 천주교 여성 수도자 4023인 선언 file 남승원 2012-02-02 4610
170 제주 해군기지 백지화와 국가공권력의 회개를 위한 시국기도회 남승원 2012-02-02 4757
169 천주교인권위원회 김덕진 드림 - 퍼온글 file 남승원 2012-01-25 6062
168 무슨 형이시라구요? -퍼온글 file 남승원 2012-01-19 48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