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비타꼰] 한 평생 한국과 한국인을 사랑했던 공 토마스 신부

2012-06-07T09:34:19+09:00

작성자: 관리자등록일: 2012-06-07 09:34:30  조회 수: ‘6342’

*** 아래 글은 2012년 5월호「가톨릭 비타꼰」에 실린 글입니다. ***

20120604_title.jpg

 

 

20120525_1.jpg

춘천교구 원로사목자 임홍지 신부가 공 토마스 신부 묘 앞에서 기도를 바치고 있다.

 

 

 

3월 22일 춘천교구 죽림동 주교좌성당 성직자묘역

춘천교구 원로사목자 임홍지 신부가 한 묘비 앞에 서서 두 손을 모았다그리고 모자를 벗고 묘 앞에 무릎을 끓었다그 모습 자체로도 울림이 큰데···. 노 사제의 목소리 마저 떨린다.

“···신부님하늘나라에서 행복하시지요신부님께서는 당신의 모든 것을 한국과 한국인을 위해 내놓으셨습니다평생 헌신하셨습니다감사합니다··· 신부님보고싶습니다하늘나라에서도 저희를 위해 기도해주십시오.”

한동안 침묵이 흘렀다기도를 마친 임 신부가 추억이 떠오르는 듯 묘비를 한참동안 매만졌다십자가를 품은 검은색 묘비에는 공 토마스 신부라는 이름이 새겨져 있었다.

 

 

20120525_2.jpg공 토마스 신부(1919~2009)는 성골롬반외방선교회 소속으로 1948년 1월 한국에 온 이후 삶의 전부를 한국과 한국인을 위해 바쳤다그리고 61년 간의 한국생활을 뒤로하고 2009년 2월 19그 영혼도 한국 땅에 묻었다.

춘천교구 신부수도자신자들은 공 토마스 신부를 성인 사제로 기억한다신학생 시절(1965~1968) 공 토마스 신부를 곁에서 지켜봤던 임홍지 신부는 공 신부님께서는 화낸 일이 단 한번도 없을 정도로 온화하시고 사랑이 많은 분이셨다며 늘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과 함께한 참 사제셨다고 회고했다.

외국인 선교사들에게는 늘 그렇듯아일랜드 출신인 공 토마스 신부에게도 한국은 낯선 곳이었다피부색언어음식문화 등 맞는 것이라고는 하나도 없었지만 그는 늘 한국과 한국인에 맞춰 살아갔다그럼에도 그는 종종 한국 문화를 몰라 어려움을 겪곤 했다한번은 이런 일도 있었다공 토마스 신부가 공소를 찾았는데 신자들이 좋은 음식을 대접해주겠다며 찰떡을 내놓았다그런데 외국인인 공 토마스 신부가 떡을 먹는 방법을 몰라 젓가락으로 찰떡을 둘둘 말아 한 번에 입에 넣고 말았다그러자 입에 들어간 찰떡이 공 토마스 신부의 기도를 막아 숨이 막혔다큰일 날 뻔 했던 사건이었다신자들이 주는 음식은 기꺼이 다 먹어야 한다고 생각해서 생긴 일이었다.

 

 

  
공 토마스 신부는 취미가 공소 신자 방문하기였을 정도로 선교에 열성적이었다시간만 나면 버스를 타거나 걸어서 공소에 있는 신자들을 찾아 나서곤 했다그래서 강원도 지리를 한국인보다 더 잘 알고 있었다.

공 신부는 한 번 본 신자는 잊지 않을 정도로 신자 한명 한명에게 관심을 기울였다길을 가다 우연히 길거리에서 마주치더라도 모르는 신자가 없을 정도였다이름은 물론이고 세례명가족사항가정형편까지 모르는 것이 없었다주변 사람들이 깜짝 놀랄 정도였다그는 늘 메모하는 습관이 있었다종이가 없을 때에는 손바닥에 메모하기도 했다.

늘 한국인들이 먼저였다자신은 낡은 코트 하나로 겨울을 지냈고속옷도 낡아 매번 기워 입어야 했지만 구호물품이 들어오면 가난한 한국인들부터 챙겼다너무 가난해 아이를 해외 입양시켜야 할 처지에 있는 가정이 생기자 그는 돈을 모아 그 가정을 도왔다입양갈 뻔 했던 그 아이는 지금 사제로 살아가고 있다돈이 없어 치료를 받지 못하는 이들이 있으면 춘천시에 있는 성골롬반의원에 추천서를 써줘 무료로 치료받게 해준 것도 그였다.

 

 

20120525_3.jpg

성골롬반의 집 노인요양원에서 공 토마스 신부를 돌봤

던 노라 수녀(성골롬반외방선교수녀회)는 “공 토마스

신부님은 요양원에서 지내시며 평생 사랑한 한국 신자

들을 많이 그리워하셨다”고 말했다.

평생 한국에서 신교 열정을 쏟은 공 토마스 신부는 노년에 약 20년 넘게 파킨슨병을 앓았다병마와 싸우면서도 그는 2002년 은퇴 후 공소에서 사목활동을 이어갔다하지만 그의 선교 열정과는 달리 갈수록 병이 악화되자 할 수 없이 공소를 떠나 성골롬반외방선교회 한국지부에서 생활해야했다그리고 거동이 불편해진 2008년부터는 춘천에 있는 성골롬반의 집 노인요양원에서 지냈다.

세 평 정도 되는 병실에서 홀로 지냈다마음은 늘 한국 신자들과 함께였지만 몸이 말을 듣지 않았다평생 한국 신자들과 대화하기를 즐긴 그는 늘 사람을 그리워했다.

공 토마스 신부는 죽기 전에 꼭 하고 싶었던 일이 있었다. 61년 동안 한국과 한국인을 위해 헌신한 그는 마지막 인생을 몽골 선교를 위해 바치고 싶다고 했다하지만 그는 몽골선교의 꿈을 이루지 못하고 숨을 거뒀다.

2009년 2월 19일 오전 7시 25향년 90세였다.

그는 은퇴 후에도 고국인 아일랜드로 돌아가지 않았다한국에서 죽고 한국에 묻히길 원했다.

그의 유품은 성경책과 묵주교회신문과 잡지가 전부였다.

 

 

 

_권선형

 

 

20120525_4.jpg

 

 

 

 

 

 

 

 

 

 

공 토마스 신부 약력

 

1919. 10. 31.

1943. 12. 21.

1948. 2 ~ 1949. 9

1949. 9 ~ 1950. 6

1951. 8 ~ 1958. 6

1958. 9 ~ 1961. 10

1963. 1 ~ 1965. 5

1965. 5 ~ 1969. 2

1970. 3 ~ 1974. 4

1975. 1 ~ 1979. 4

1980. 3 ~ 1981. 8

1984. 5 ~ 1958. 9

1985. 9 ~ 1988. 7

1989. 1 ~ 1993. 10

1994 ~ 1998

2002. 1.

2009. 2. 19

 

 

아일랜드 출생

사제 수품

홍천본당 보좌

원주 원동본당 보좌

죽림동본당 주임

원주 학성동본당 주임

원주 단구동본당 주임

죽림동본당 주임

양구본당 주임

양덕원본당 주임

가평본당 주임

교구청

가평본당 주임

원통본당 주임

일동본당 이동공소

은퇴

선종

이글을 SNS로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