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 굴리엘모(William Gallagher) 신부님 사제수품 60주년 기념미사 봉헌

2013-05-23T17:22:32+09:00

작성자: 관리자등록일: 2013-05-23 17:22:02  조회 수: ‘8226’

 

지난 5월 19일 광주 장성사거리 성당에서 본회 갈 굴리엘모(William Gallagher) 신부님의 사제수품 60주년 기념 미사가 봉헌되었습니다. 1954년 서품을 받으시고 이듬해 4월 한국에 오신 갈 신부님은 함평, 목포, 화순, 해남, 영광, 영암, 영산포, 광천동, 장흥 등 광주대교구에서 오랫동안 본당사목을 하셨습니다. 이들 본당 중에는 갈 신부님께서 처음에 공소를 세워 사람들을 초대했던 곳이 지금의 본당으로 자리를 잡은 곳들도 있습니다. 평생을 하느님만을 바라보며 충직한 사제로 살아오신 갈 신부님의 사제수품 60주년을 축하드리며, 신부님의 영육간 건강을 주님께 청합니다.

 

 

album_20130519_01.jpg

 

album_20130519_02.jpg

 

 

album_20130519_03.jpg

 

↳ 좌측은 골롬반회 에이몬(Eamon Adams) 신부님 

 

album_20130519_04.jpg

 

 

album_20130519_05.jpg

 

 

album_20130519_06.jpg

 

 

album_20130519_07.jpg

 

 

album_20130519_08.jpg

 

 

album_20130519_09.jpg

 

↳ 골롬반회 신부님들과 광주지부 골롬반 직원들

 

 

 

 

다음은 갈 굴리엘모 신부님의 사제수품 60주년 기념미사를 다녀오신 강승원 요셉 신부님의 글 입니다. 

 

갈 굴리예모 신부님의 사제수품 60주년 기념 미사를 다녀와서….

‘사거리 성당’ 낯익은 이름 ‘사거리’ ….
내가 만난 갈 굴리예보 신부님은 어느 동네에서나 쉽게 볼 수 있는 ‘사거리’ 라는 이름 처럼 더 이상 낯선 외국인의 모습이 아니었다. 1955년 이곳 한국에 오셔서 지금까지 선교사제로써의 삶은 겸손함과 친근함이었다. 신부님의 이러한 겸손과 친근함이 그의 외국인으로서의 낯설수 있는 우리나라에서의 삶을 잊게했으리라는 생각을 하게한다.

 

“오늘 우리 사거리 성당과 이 동네 사람들에게는 영광입니다.” 신부님은 당신의 서품 60 주년 행사를 할 수 있음에 대한 영광이 아닌, 광주교구가 지금처럼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기 까지 많은 형제 자매들, 신부님들과 수도자들이 열심히 신앙인의 삶을 살았기에 이러한 영광스러운 날을 맞이 할 수 있게되었고, 그 결실의 한 부분을 사거리 성당 볼 수 있었기에 영광이었다는 말씀이다. 

“갈 신부는 쑥스럽합니다? 쑥스러움이 되었습니다?… 처음 한국와서 말도 잘 못하고 힘들었는데…”. 갈 신부님의 어색한 표현의 인사 말씀을 정확히 옮길 수는 없지만 가늠할 수 있는 것은 외국인 선교사라면 누구나 경험하는 표현의 어려움이다. 신부님의 표현에서 엿볼 수 있는 것은 그의 59년의 겸손하신 삶이다. 분명히 갈 신부님은 나 보다 더 많은 시간을 우리나라 땅에서 사셨고, 내가 먹은 양보다 더 많은 밥과 김치 그리고 막걸리를 사람들과의 만남에서 즐기셨을 것이다. 그럼에도, 나의 짧은 선교사로써의 삶에서 얻은 식견으로 볼 수 있는 것은 어린 아이와 같은 낮은 사람의 모습이다.

 

갈 굴리예모 신부님의 사제수품 60주년 기념을 통해 ‘몸소 인간이 되시어 종으로써 죽기까지 우리를 사랑하신 하느님의 사랑’(필립보 2,5-8 참조) 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한다. 부족함, 외국인 선교사 갈 굴리예모 신부님의 모습을 통해 알게된, 부족함은 외국인으로써 가질 수 있는 소외감이나 자신에 대한 실망감이 아닌, 하느님이 선교사들에게 베푸는 은혜였으리라.
신부님의 부족함을 메워주었던 것은 그와 함께 59년을 보낸 광주교구 지역 친구들이었다. 골롬반 사제들 뿐만이 아니라, 전라도 광주 교구의 사제들 그리고 신자들이 그와 함께 서로의 부족함을 나누고 채워가며 함께 한 시간들이, 이날 신부님의 은혜로운 사제 60주년, Diamond Jubilee of Ordination 을 기념할 수 있었다. 사거리 성당과 동네 사람들은 하느님께 감사하며 즐겁게 이날 행사에 함께 하였다.

이글을 SNS로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