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 11월] 목요만남

작성자: 관리자등록일: 2009-07-21 13:44:21  조회 수: ‘5987’

 

단풍
조태일 님

단풍들은
일제히 손을 들어
제 몸처럼 뜨거운 노을을 가르키고 있네.

도대체 무슨 사연이냐고 묻는 나에게
단풍들은 대답하네
이런 것이 삶이라고.
그냥 이렇게 화르르 사는 일이 삶이라고.

<좋은생각 2005년 11월호 중에서>

11월을 맞이하여 우리는 이미 세상을 떠난 부모, 친지, 특히 연옥에 있는 이들을 기억하고, 그들이 영원한 안식을 누릴 수 있도록 기도와 희생을 바칩니다.

그와 함께 골롬반 선교센터에서는 목요일 만남의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 내용을 참고하시고 관심있으신 분들의 소중한 발걸음을 기다립니다.

By |2009-07-21T13:44:22+09:002009-07-21|선교센터 게시판|[2005년 11월] 목요만남의 댓글을 껐습니다
Go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