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열린미사 뒷이야기

2015-09-30T10:07:13+09:00

작성자: 나현희등록일: 2015-09-30 10:07:58  조회 수: ‘3554’

** 강미르 (고1, 골롬반성소관심자) 학생의 후기로 9월 열린미사 이야기를 전합니다. **

매 홀수 달 셋째 주 토요일이면 저는 열린미사에 참석하기 위해 어김없이 성신여대입구역으로 향하는 지하철을 탑니다이번엔 젊은이 선교체험 – 필리핀에 같이 했던 사람들과의 짤막한 나눔이 있어서 더욱 기대가 되었습니다같이 필리핀에 다녀왔던 사람들과의 나눔이 끝나고 4시를 살짝 넘어서 열린 미사가 시작되었습니다.

150921_1.jpg
150921_2.jpg

9월 열린미사에는 지원사제로서 2012년부터 페루 리마에서 사목하시고 한국에서 잠시 휴식 중인 최우주 필립보 신부님께서 나눔을 해주셨습니다신부님의 어린 시절의 이야기로 시작된 나눔은 페루 선교활동으로 넘어가서 여러 공소들의 사진을 보여주면서 설명해주셨습니다많은 사진과 사진 속의 공소사람들을 보니제 마음 속 불씨가 다시 한 번 타오르는 것을 느꼈습니다가난한 사람들과 그들이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을 보니 제 꿈이 더욱 더 구체화되는 것 같았습니다.

그렇게 이야기가 끝날 무렵에 신부님께서는 세상에는 방황하는 사람안주하는 사람순례하는 사람이렇게 사람의 유형이 있다고 말씀하셨습니다아직 제가 어려서 이 말을 듣고 많은 것을 생각하지는 못했지만 적어도 방황하는 사람이 되면 안 되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방황하지 않고 하느님에게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해야겠습니다.

150921_3.jpg

이런 생각을 갖고 미사를 마치고준비되어 있는 저녁 식사를 맛있게 먹었습니다복잡한 생각이 들면 많이 먹는 습관이 있는데항상 열린미사가 끝나면 행복하게 많이 먹는 것 같습니다

이번 9월의 열린미사도 약간은 복잡하지만 값지게 마무리가 되었습니다항상 미사에 참석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는 하느님께 감사드립니다.

150921_4.jpg
150921_5.jpg
150921_6.jpg
150921_7.jpg

이글을 SNS로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