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228-29]대만 젊은이 선교체험 후속 모임 – 채민 아셀라

2019년의 마지막 주말, 쌀쌀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대만 선교체험을 다녀온 많은 이들이 4달만에 만나 후속 프로그램을 함께 하였습니다.

소중하고 아름다운 인연들이 이 날 이후에도 주님의 보살핌 아래 지속되길 바랍니다.

 

<기쁨을 나누고 감사를 배우다> – 채민 아셀라

 12월 28~29일 늦은 오후부터 다음날까지 2019년을 대만 선교체험 청년들과 함께 마무리하는 소중하고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지방 멀리서 올라온 청년들, 일 끝나고 피곤하지만 소중한 시간을 함께해준 청년들과 오랜만의 만남인데도 어제도 본 것 같은 친숙함과 반가움에 안부를 물으며 소파에 앉아 도란도란 서로의 근황에 대해 이야기를 잠깐 나누었다. 

강당으로 들어가 준비해주신 향초에 서로 불을 켜주며 2019년 한 해를 성찰하며 성경 구절 말씀에서 2019년을 돌아보며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성경 구절에서 모든 말씀이 내게 너무 와닿았다. 하루를 정신없이 살고 아무 생각 없이 흘러왔던 지난 시간이었다고 생각했지만 성경 구절을 보며 성찰해 봄으로써 2019년도 많은 인연들과 함께였기에 좋은 순간을 간직할 수 있음에 감사했던 시간이었다. 서로의 2019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서인지 대만 선교체험에서 만나기 전부터 그 후까지 모든 순간을 함께 한 ‘우리’라는 생각이 들었다. 못다 한 이야기는 저녁식사를 하면서 나누었다. 좋은 사람들과 함께하기에 대만에서만큼이나 맛있었던 저녁식사로 기억될 것이다.  

 저녁식사 후, 고 김수환 추기경의 다큐멘터리인 ‘바보야’를 시청하였다. 사실 이 영상을 보기 전에는 그가 단지 대단한 사람이라고만 알았던 내가 부끄러워지며 스스로 반성하게 되었다. 가난한 이웃들에게 진정한 참 사랑을 실천한 그에게 존경심을 표하며 침묵하게 되었던 시간이었다.

 잠들기 전까지 서로에 대해 평소에 몰랐던 점까지 이야기를 나누는 유쾌하고 화목한 시간을 가지고 늦게까지 이야기를 하다 잠들었다.

 다음날 아침, 기상을 하여 양창우 신부님의 강의인 ‘주님께 감사’에 참여했다. 감사 일기를 쓰면 자존감이 높아지며 삶이 달라진다고 하셨다. 감사 일기는 가톨릭 신자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에게도 감사 일기가 실천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였다. 정말 유익했던 강의였고 양창우 신부님의 한 말씀 한 말씀이 앞으로의 나에게 밑거름이 되었던 소중한 시간이었다. 외국인 신부님 두 분과 함께 대만에서와 같은 참여형 미사를 마치고 점심 식사를 하고 아쉬움에 쉽게 헤어지지 못해  카페에 가서 이야기를 하고 하나 둘 일상으로 돌아갔다. 

 대만 선교체험 청년들과 2019년을 마무리하며 좋은 시간을 함께 함에 너무 감사했고 이번에 참석하지 못했던 분들도 얼마 남지 않은 올 한해 마무리 잘하고 2020년도 좋은 일만 가득하고 원하는 일 모두 이루며 건강하게 잘 지내며 다음 모임 때는 더 많은 분들이 함께하여 더 좋은 시간을 간직하였으면 좋겠다.

2020-01-10T11:41:52+09:002020/01/10|골롬반 소식, 성소국, 성소국 소식|
Go to Top